역시 레알포스가 레알인듯. 흐르는나날



 원래 마제 텐키레스 청축을 쓰는데 회사에서 시끄럽다고 민원(..)이 들어와서

 더러운 증판작가와 키보드 트레이드를 했습니다.

 ...아니 내 건 무진장 두들겨서 번들거린다고 쳐도 대체 이건 왜 이렇게 지저분해!?

 더러운 증판작가는 역시 더럽더라(?)는 격언(?)을 되새기면서 키보드 청소 시작.

 빡빡 닦고 조이고 왁스칠하고 해서 청소완료.

 
후, 이 뽀송뽀송함, 이 사각거림..


역시 레알포스가 레알인듯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